기상청, 인공지능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 개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상청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기상예보보좌관 '알파웨더'를 개발한다.

인공지능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 설명. [자료:기상청]
<인공지능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 설명. [자료:기상청]>

기상청은 7월부터 국립기상과학원에 벤처형 조직을 신설, 기상 빅데이터와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한 AI 기상예보보좌관 알파웨더를 개발한다고 13일 밝혔다.

알파웨더는 차세대 인공지능기술을 적용,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한 후 시간당 100GB(약 15만 개)의 데이터를 활용·분석해 예보관이 신속, 정확한 예보정보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알파웨더는 기상청의 '인공지능 기반의 예보기술' 과제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정부혁신행정 아이디어로 최종 선정되면서 개발 발판이 마련됐다.

기상청은 알파웨더를 올해부터 2027년까지 3단계의 과정을 거쳐 개발할 예정이다. 1단계(2019~2021년)에서는 알파웨더가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해 예보관이 기상특보, 기상정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2단계(2022~2024년)는 지역별 다양하고 특화된 기상예보가 가능한 '우리동네 스마트 파트너 알파웨더'를 만든다. 3단계(2025~2027년)에서는 국민 개개인을 위한 일상생활 패턴에 맞는 기상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나만의 스마트 파트너 알파웨더'를 구축, 개인별 맞춤형 기상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알파웨더 개발 3단계. [자료:기상청]
<알파웨더 개발 3단계. [자료:기상청]>

김종석 기상청장은 “알파웨더 개발이 기후변화로 인해 급변하는 날씨 상황에서 보다 나은 예보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호 정책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