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가속기연구소, 14일 대기압 광전자 분광학 빔라인 준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항가속기연구소(소장 고인수)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공동으로 투자한 대기압 광전자 분광학 빔라인(AP-XPS)을 완공, 14일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광전자 분광학은 물질 내부 원자의 화학 성분과 전자적 구조정보를 알아내는 기법이다. 물질 표면에 빛을 비추면 탈출하는 광전자를 검출해 실험하는 방식이다.

포항가속기연구소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공동으로 구축한 대기압 광전자 분광학 빔라인. 사진은 분광장치.
<포항가속기연구소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공동으로 구축한 대기압 광전자 분광학 빔라인. 사진은 분광장치.>

총 55억원을 투입해 설치한 AP-XPS 빔라인은 기존 광전자 분광학 특성상 초고진공 환경에서만 가능하던 실험을 대기압 환경에서 가능하게 한다. 3세대 방사광원 발달과 진공기술을 포함한 첨단장치 개발로 가능하게 됐다.

이 기법을 이용하면 X-선을 활용해 다양한 물질을 화학·전자적으로 구조 분석할 수 있다. 환경, 전기화학, 촉매관련 나노재료 물성연구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수소 저장물질, 이차전지 소재개발, 태양전지 전극소재 등을 분석하고 반응 메커니즘을 알 수 있어 각 소자 효율성을 높이는 신소재개발 분야에 널리 활용할 수 있다. 또 최근 기후변화로 이슈가 되고 있는 신재생 에너지 분야 연구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준공식에는 장홍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연구개발과장, 김재성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 회장, 정의덕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부원장 등이 참석한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