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관제시스템 구축...더 정교해지는 과학수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사건·사고 과학수사 현장을 실시간 조망하고 지휘하는 사고현장관제지원시스템이 구축된다. 수사결과를 빠르게 도출하는 환경이 조성된다.

행정안전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올해 3분기 중 예산 2억4600만원을 투입해 사고현장관제지원시스템을 도입한다. 국과수 상황실에서 사고현장 감정 활동을 지원하고 현장에 대한 조감적 시야 확보 체계 필요성을 고려한 결정이다. 그동안 제한된 시스템 인프라로 현장인력 위주 수사를 실시, 시·공간적 제약이 있었다.

행정안전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주본원.
<행정안전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주본원.>

국과수는 LTE(롱텀에볼루션) 이동통신을 활용해 실시간 상황실에 송출하는 인프라를 마련한다. 드론과 스마트폰 기반 바디캠 등 사람 몸에 부착하는 영상장비로 촬영하는 현장이 실시간으로 송출된다. 사업은 케이탑솔루션이 수행한다.

가상사설망(VPN) 모듈이 탑재된 통합보안장비, L3 스위치, 드론 등 장비를 도입하고 구축한다. 지난해 도입한 기술 실증용 영상 송·수신장치를 통합하고 VPN을 구성한다. 먼저 도입한 장치와 영상송신앱과 신규 시스템 간 VPN을 경유해 실시간 영상 전송 체계를 만든다.

국과수 본원에 구축되는 시스템과 기존 시스템을 통합해 서울과 부산 지방연구소를 연결한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현장감정 품질을 높이고 대형사고 현장감정 필요 인원과 기간, 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본원과 지방연구소 간 영상 송출이 동시에 이뤄질 수 있다. 국과수는 시스템이 구축되는 대로 바로 수사에 활용할 계획이다.

국과수 관계자는 “사건 사고 현장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현장과 상황실 간 실시간 소통 체계를 만드는 것”이라며 “올해 본원과 서울·부산사무소에 시스템을 우선 구축하고 향후 전국 연구소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