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그룹, 램시마SC 유럽 허가 앞두고 학술 마케팅 본격 돌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ULAR 2019의 셀트리온그룹 심포지움에 참석한 리케 알텐 교수(중앙)와 르네 웨스토븐 교수(맨 오른쪽).jpg
<ULAR 2019의 셀트리온그룹 심포지움에 참석한 리케 알텐 교수(중앙)와 르네 웨스토븐 교수(맨 오른쪽).jpg>

셀트리온그룹(대표 서정진)은 하반기 램시마SC 유럽 허가를 앞두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2019 유럽 류머티즘 학회에서 세계 의료진을 대상으로 본격 램시마SC 학술 마케팅에 돌입했다.

행사는 '램시마SC를 통한 류머티즘관절염 치료의 미래 재설계'라는 주제로 열렸다. 700여명 의료관계자가 모여 램시마SC 임상 결과와 듀얼 포뮬레이션 치료 옵션 편의성 등을 공유했다.

듀얼 포뮬레이션 치료 옵션은 자가면역질환 환자에게 내원 초기에 램시마 정맥주사 제형으로 치료 효과를 극대화한다. 환자가 병원 방문 없이 램시마 피하주사 제형을 자가 투여해 약효를 유지한다.

연사로 나선 르네 웨스토븐 벨기에 루벤대학 류머티즘 전문의는 “셀트리온 램시마SC 제형은 바이오시밀러의 진화된 버전으로 오리지널사도 시도하지 못한 의미 있는 도전으로 평가해야 한다”면서 “기존 IV만 존재하던 인플릭시맙 제재가 제형 변경이나 성능 개선을 통해 SC제형으로 허가 받을 경우, 환자가 의약품 투여를 위해 병원에 자주 내원하지 않아도 되므로 환자 편의성과 의료 접근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이번 유럽 류머티즘 학회 참석자에게 램시마SC와 램시마를 동시에 활용한 성공적인 임상 3상 결과를 첫 선보여 세계 의료진으로부터 주목을 받았다”면서 “이번 학회를 계기로 본격 램시마SC 학술 마케팅에 돌입하는 한편 하반기 다양한 학회를 통해 바이오의약품 우수성과 편의성을 널리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다교기자 dk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