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자주도하장비·경장갑차' 국산화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로템이 자주도하장비와 경장갑차 국산화를 추진한다.

현대로템은 13일과 14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종합학술대회에 참가해 자주도하장비 등 방산부문 차세대 제품군을 선보였다고 14일 밝혔다. 현대로템은 자주도하장비를 비롯해 경장갑차, 차륜형지휘소용차량 등 향후 선보일 방산부문 신제품 모형을 출품했다.

현대로템이 국산화 예정인 터키 FNSS의 자주도하장비 AAAB.
<현대로템이 국산화 예정인 터키 FNSS의 자주도하장비 AAAB.>

자주도하장비란 기동부대가 하천을 건널 수 있게 하는 차량이다. 여러 대를 연결해 교량처럼 활용할 수 있으며, 기동부대를 싣고 수상 이동할 수 있는 강습도하 지원 장비다. 우리 군에는 현재 운용 중인 자주도하장비가 없다.

현대로템은 글로벌 방산업체인 영국 BAE 시스템스 미국 법인과 터키 FNSS가 함께 만든 자주도하장비 AAAB를 개량해 국산화할 예정이다. AAAB는 사계절이 뚜렷하고 하천, 산지 등 지형환경이 국내와 유사한 터키에서 안정적으로 전력화돼 운영 중인 모델로 군에서 운영하기 최적화됐다.

현대로템은 차륜형장갑차 양산 사업을 안정적으로 수행하며 쌓은 차륜형 장비 관련 전문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고품질 한국형 자주도하장비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사업 진행 시 자주도하장비 국산화로 중소업체들의 관련 기술 발전 및 경영환경 개선을 통해 국내 방산업계의 질적·양적 성장도 기대된다.

아울러 현대로템이 전시한 경장갑차는 승용차 정도의 작은 크기를 바탕으로 항공기 탑재를 통한 공중수송이 가능하며 신속한 기동 능력을 겸비한 차량이다. 차륜형이 아닌 무한궤도로 움직이며 목적에 따라 기관총, 포탑 등 다양한 무장을 탑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로템은 해외 기술 국산화를 통해 경장갑차를 만들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방산부문 기술과 제품 개발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선두 방산기업으로서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