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간담회.. 택시-모빌리티 상생 모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웨이고 블루 택시를 시승한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사진=타고솔루션즈
<웨이고 블루 택시를 시승한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사진=타고솔루션즈>

국토교통부는 여러 교통 관련 플랫폼 업체가 참여하고 있는 코리아 스타트업포럼과 14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택시산업과 모빌리티 플랫폼 간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는 운송 플랫폼과 관련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면서, 택시와의 상생틀을 구축할 수 있는 방안들이 논의됐다.

정경훈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플랫폼 업계와 택시업계가 국민들의 교통편익 향상을 위해 어렵게 대타협을 이룬 만큼 합의사항의 이행이 중요하다”면서 “정부는 택시와 공유경제의 상생과 갈등해소를 위해 업계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할 것이며 앞으로 플랫폼 업계에서 규제개선 방안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