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스타트업 지식재산 교육 실시...기업 현장 경험 전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실제 사례 위주의 지식재산(IP) 교육을 시행한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스타트업이 지식재산 역량을 갖춰 글로벌 경쟁에서 생존하고 지속 성장이 이뤄지도록 창업보육센터 입주 스타트업 대상 'IP 아웃리치(Outreach)'를 시범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IP기반 해외 진출 경험 기업사례와 IT, 바이오, 3D프린팅 등 산업분야별 특허기술〃 분쟁 동향 등을 전달하고 지식재산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진행한다.

특히 기존 지식재산 교육과 다르게 해외 특허침해 소송을 실제 수행했거나 지식재산 전략 경영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한 해당 기업관계자가 직접 강연자로 참여해 생생한 현장 경험을 전파할 예정이다.

또 교육수요에 맞춰 특허정보 분석〃 활용, 지식재산 사업화전략, 분쟁대응 등을 기술 분야별 실제 사례를 통해 실무 교육한다.

업종별 해외 주요국 특허에 대한 실 사례와 수강생 토론을 통해 특허기술동향과 주요시장을 파악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해당 교육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협력해 세부 프로그램을 설계〃 운영하고, 올해 각 지역별 창업보육협의회와 연계된 동명대, 한반대, 가톨릭관동대, 익산, 경남대, 제주대 등 6개 창업보육센터를 통해 시행할 계획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스타트업 생존〃 성장에 필수적인 지식재산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활용 촉진을 통해 초기단계부터 글로벌 시장을 바라보도록 해야한다”면서 “앞으로도 스타트업이 지식재산 기반 경영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