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테크노파크, 노르웨이 사이언스파크와 조선·해양분야 협력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북테크노파크(원장 이재훈)는 최근 노르웨이 오슬로 사이언스파크와 조선·해양분야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하는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에는 조선·해양과 에너지분야 글로벌 기업 디엔브이 지엘(DNV GL), 문경소개 기업 월드에너지, 경산 소재 기업 씨엠티 등이 함께 참석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각국 강소기업 육성을 위해 조선·해양 및 신재생에너지분야 기술협력, 국제인증 지원, 전문인력양성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경북테크노파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노르웨이 친환경 혁신기술 사례를 지역 기업에 적용, 기술협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훈 원장은 “노르웨이는 조선·해양, 신재생에너지분야 친환경 경제선도국으로서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협력을 계기로 국내 중소기업 기술역량이 강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식에는 박영선 중기벤처기업부 장관, 마리안느 하겐 노르웨이 외교부 차관, 레미 에릭슨 디엔브이 지엘 대표 등이 참석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