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크렐과 협업한 사운드 시스템 'K7 프리미어' 첫 탑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모비스가 미국 크렐(KRELL)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차량용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공급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출시한 기아차 K7 프리미어에 크렐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하고 향후 여러 신차에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기아차 K7 프리미어에 탑재한 크렐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기아차 K7 프리미어에 탑재한 크렐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크렐과 파트너십은 현대모비스가 최근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분야 국내외 기술 전문업체들과 개방형 협업을 가속하고 있는 가운데 감성 영역인 프리미엄 사운드 분야에서도 전략적 협업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크렐은 미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홈 오디오 전문업체이다. 1980년 설립해 처음 출시한 파워앰프 시리즈가 호평을 받으며 파워앰프 대명사이자 세계적 하이엔드 오디오 명가로 자리 잡았다. 크렐은 2014년부터 카오디오 분야로 명성을 넓혀왔다. 2016년엔 기아차가 신형 K7에 크렐을 탑재하면서 국산차에 처음 적용된 바 있다.

현대모비스와 크렐은 앰프와 스피커 설계부터 사운드 튜닝, 음질 성능 검증까지 최상의 음질을 구현하기 위한 공동 협업을 진행해왔다. K7 프리미어에 탑재한 크렐 사운드 시스템은 고품격 음질 구현에 초점을 맞췄다.

원음 그대로를 지향하는 크렐 철학을 반영해 차량 앞뒤 어느 좌석에서나 풍성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모비스는 원음 재현 최적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라이브 다이내믹 알고리즘을 통해 손실된 음원을 재구성해 복원하고, 고정밀 디지털신호 처리기술로 세밀한 음질 조정이 가능하다.

아울러 기존 차량용 오디오에서 사용하지 않는 홈 오디오용 고음질 부품과 전용 파워 부스터 등을 사용했다. 12개의 스피커와 12채널 앰프를 적용했으며, 500W 이상 고출력 앰프로 생생하고 깊은 울림을 제공한다.

정정환 현대모비스 차량부품영업사업부장(전무)은 “하이파이 오디오 선두주자 크렐과 함께 차량용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시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