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공 광주전남본부, 미래형 스마트 산단 구축 본격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전남지역본부(본부장 이행만)는 광주시 등과 공동으로 정부주도의 미래형 스마트 산업단지 구축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광주전남본부는 최근 광주시, 광주 북구청 등 지자체 관계자와 광주테크노파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호남권연구센터, 전자부품연구원 광주지역본부, 광주연구개발특구재단 등 유관기관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스마트 산단 구축 태스크포스' 간담회를 개최하고 스마트산업단지 구축 사업방향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스마트 산업단지는 산업단지의 데이터 및 자원을 연결해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근로자 삶의 질 개선, 신산업 창출을 위한 사업이다. 산업부는 성공사례 조기 창출을 위해 올해초 경기 반월시화단지와, 경남 창원단지를 선도단지로 지정,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중이다.

이날 간담회는 광주지역 산업단지의 업종특성, 스마트공장 도입비중 등 단지여건 분석과 현재 진행중인 스마트시티 사업과 연개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산단공 광주전남본부와 광주시는 사업방향 설정과 주요과제 발굴을 위해 필요에 따라 분야별 참여전문가를 통한 논의를 지속하기로 했다.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현장적용 가능한 실행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계자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전남지역본부는 광주시 등과 공동으로 정부주도의 미래형 스마트 산업단지 구축에 나섰다.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전남지역본부는 광주시 등과 공동으로 정부주도의 미래형 스마트 산업단지 구축에 나섰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