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기존 T플랜·밴드데이터 가입 중단 왜? 새 요금제로 데이터 혜택 UP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이 기존 롱텀에벌루션(LTE) 요금제 T플랜과 밴드데이터 일부 요금제 신규 가입을 중단했다. 데이터 제공량과 가족 데이터 공유 등에서 달라지는 사항이 있어 유념해야 한다. 사진은 지난해 여름 T플랜 홍보 모습.
<SK텔레콤이 기존 롱텀에벌루션(LTE) 요금제 T플랜과 밴드데이터 일부 요금제 신규 가입을 중단했다. 데이터 제공량과 가족 데이터 공유 등에서 달라지는 사항이 있어 유념해야 한다. 사진은 지난해 여름 T플랜 홍보 모습.>

SK텔레콤이 롱텀에벌루션(LTE) 요금제 T플랜과 밴드데이터 일부 요금제 신규 가입을 중단했다.

SK텔레콤은 17일부터 기존 T플랜 가입을 중단하고 신규 T플랜 요금제만 판매한다. 밴드데이터는 총 9종 요금제 중 6종 요금제 신규 가입이 중단됐다.

새로운 T플랜은 세이브(3만3000원, 1.5GB), 안심2.5G(4만3000원, 2.5GB+400kbps), 안심4G(5만원, 4GB+1Mbps), 에센스(6만9000원, 100GB+5Mbps), 스페셜(7만9000원, 150GB+5Gbps), 맥스(10만원, 완전무제한) 6종으로 구성된다.

기존 T플랜과 비교하면 스몰→세이브, 레귤러→안심2.5G, 미디엄→안심4G, 라지→에센스, 패밀리→스페셜, 인피니티→맥스로 달라졌다. 미디엄(안심4G) 이상 요금제에서 데이터 제공량은 같지만 콘텐츠 혜택을 늘렸다.

기존 스몰 요금제는 세이브로 달라지면서 고가 요금제 가입 가족과 데이터 20GB 또는 40GB를 공유할 수 있는 'T가족모아데이터'를 이용할 수 없게 됐다. 데이터 공유 시 400kbps 속도제어로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안심옵션 혜택도 사라졌다.

대신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1.2GB→1.5GB), 선물하기 데이터 제공량은 두 배(4GB→8GB)로 늘렸다. 기존 스몰 가입자의 T가족모아데이터 이용률이 저조한 반면, 기본 데이터 제공량 사용이 많다는 패턴을 반영했다는 게 SK텔레콤 설명이다.

세이브 가입자가 400kbps 속도제어 안심옵션을 이용하고 싶다면 월 5500원에 부가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T가족모아데이터는 한 단계 위인 안심2.5G부터 이용할 수 있다.

밴드데이터 요금제 중에서는 밴드데이터 세이브, 1.2G, 2.2G, 3.5G, T시그니처 클래식, T시그니처 마스터 등 6종이 사라진다. 밴드데이터 6.5G, 퍼펙트, 퍼펙트S는 유지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새로운 T플랜보다 혜택이 낮은 기존 요금제를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표〉SK텔레콤 LTE 요금제 변화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