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카드 꺼낸 시진핑, 열흘 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은?…靑 "늘 준비 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과 21일 북한을 방문하게 되면서 이후 6월 말 'G20 오사카 정상회의' 전까지 남북정상회담이 극적으로 성사 될지 여부에 관심 집중된다. 청와대는 회담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두고 있지만 남북이 만나는 것 보다 더 중요한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점을 강조하며 한걸음 물러서는 분위기다.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G20 전일지 후일지 언제가 될 지는 모르겠으나 저희는 (남북회담에) 너무 매달리기보다는, 결국 우리가 남북이 만나는 것이 지금 가장 중요한 목표는 아닐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목표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 국빈 방문 기간 중인 지난 12일(현지 시간)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을 한 뒤 가진 질의응답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에 방한하게 돼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며 G20 전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사실상 열흘을 앞둔 시점에서 북중 정상회담 개최가 발표되면서 현실적으로 남북회담 가능 날짜는 더욱 좁혀졌다. 일각에서는 북한 측 사정 등을 고려할 때 남북정상회담은 무산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에 대해 “정상회담이 언제든 열릴 수 있다면 저희는 좋은 것이고, 늘 준비하고 있다”며 “남북정상회담이 조속한 시일내 열리면 당연히 좋겠지만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로, 그길에 있어서 어떤 것이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것인지를 매순간 판단하는거다”라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