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종합 평가 랭킹 보고서 입수...빗썸 글로벌 10위 '기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크립토컴페어사가 7가지 영역, 총 34가지 항목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산출한 거래소 랭킹 순위(자료-크립토컴페어)
<크립토컴페어사가 7가지 영역, 총 34가지 항목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산출한 거래소 랭킹 순위(자료-크립토컴페어)>

영국 암호화폐 데이터 조사기업 크립토컴페어가 '암호화폐거래소 종합 평가 랭킹 보고서'를 발표했다.

거래량 기준으로만 거래소 평가를 하는 기존 자료와 달리 지역적 특성, 법적·규제적 평가, 투자, 품질 등 다양한 요소를 종합 평가한 첫 보고서다.

크립토컴페어는 글로벌 금융 중심지 런던에 위치한 암호화폐 데이터·리서치 전문회사다. 씨티그룹, 바클레이즈, 톰슨로이터 등 세계적인 금융·시장조사업체 출신 창업자가 모여 2014년 설립했다. 최근 미국 나스닥과 제휴를 맺고 나스닥-크립토컴페어 종합지수 출시를 준비 중이다.

이번 보고서는 다수 거래소에서 거래량을 조작해 이름을 올리는 방식을 차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크립토컴페어 벤치마킹 지수 결과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빗썸이 글로벌 10위를 차지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종합 평가 랭킹 보고서 입수...빗썸 글로벌 10위 '기염'

글로벌 1위는 코인베이스, 2위는 폴로닉스, 3위는 비트스탬프가 선정됐다. 국내 거래소는 빗썸이 10위, 코빗 15위, 업비트 21위, 코인원 27위 순이었다.

그동안 강세를 보였던 중국계 바이낸스(8위), 오케이이엑스(13위), 후오비(17위)는 다소 부진했고 서구권 거래소가 최근 경쟁력을 강화했다.

암호화폐거래소 벤치마킹 지수는 단순히 거래량뿐만 아니라 7가지 영역, 총 34가지 항목에 대해 조사했다. 신뢰성과 실질적 랭킹 정보를 최초로 제공했다는 평가다.

평가기준은 △지역적 특성(13.3%) △법적·규제적 평가(13.3%) △투자(13.3%) △팀·회사 품질(13.3%) △데이터 제공 품질(13.3%) △거래 감시(6.7%) △시장 품질(26.7%) 등이다.

34개 정성·양적 지표를 조합해 100개 이상 거래소에 등급을 부여했다. 각 거래소 등급은 정성적 데이터를 사용한 실사 과정을 거쳤고, 오더북과 거래 데이터의 결합으로 시장품질 분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빗썸은 법규(Legal)항목(라이선스 취득 여부, 금융기업 분류 여부 등)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 규제 강화 영향이 컸다. 한국 내 법규 제정과 제도화가 진행되면 평가에서 글로벌 5위권 진입도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특히 종합 평가 결과에 따라 법규 준수·내부 통제가 부족한 거래소는 시장에서 퇴출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현존하는 암호화폐거래소를 평가하기 위한 프로세스는 실패했다고 보여진다”면서 “위조된 거래량 분석은 반드시 거래소에 대한 실사로 진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