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L, 경기 남부사업장 개소…바이오 클러스터 사업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7일 경기도 안성시에서 열린 KCL 경기남부사업장 개소식에서 윤갑석 KCL 원장(왼쪽 여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17일 경기도 안성시에서 열린 KCL 경기남부사업장 개소식에서 윤갑석 KCL 원장(왼쪽 여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은 17일 경기도 안성시 국립한경대학교 산학협력관에 연면적 422㎡ 규모 경기 남부사업장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KCL은 신사업장을 거점으로 관내 협회·상공회의소 등과 협력관계를 구축한다. 경기 안성, 화성, 평택 등 경기 남부권 소재 건설·환경 및 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연구개발(R&D)과 맞춤형 시험인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경기 남부사업장 내 미생물분석센터에서는 KCL과 한경대 간 바이오 클러스터 사업을 추진해 건설, 환경 분야와 관련된 미생물 시험평가 서비스와 연구개발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기존 군포사업장에서 운영 중이던 미생물 시험설비 25종을 이전하고 미생물 및 항바이러스 분야의 공동연구를 통해 시험인증제도 및 표준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KCL 경기 남부사업장 개소에 따라 지역 소재 바이오 산업단지 기업 연구개발과 시험인증 지원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윤갑석 KCL 원장은 “이번 신사업장 개소를 통해 경기 남부권 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시험인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지역 산·학·연과 활발한 협력으로 지역 업체 기술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