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전기변색 기술교류회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8일 열린 차세대 전기변색 기술교류회 창립 총회에서 나용상 초대 회장이 개회 인사를 하는 모습.
<18일 열린 차세대 전기변색 기술교류회 창립 총회에서 나용상 초대 회장이 개회 인사를 하는 모습.>

산업 전반으로 전기변색 기술 적용 범위를 넓히고 신 시장 창출을 도모하기 위한 '차세대 전기변색 기술교류회'가 출범했다.

차세대 전기변색 기술교류회는 18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스마트 윈도 기술 개발과 상업화 및 해외시장 진출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스마트 윈도는 외부 빛 세기에 감응해 투명도를 달리하는 전기변색 창으로 국내외에서 이제 막 상품화 단계를 밟고 있다. 기술교류회에는 SKC,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비롯해 총 17개 산·학·연이 참여, 기술 및 정보 교류와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관련 시장을 형성하고 해외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데도 협력한다.

나용상 초대 교류회장은 “자원 고갈 문제로 에너지 절약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건물에너지 손실 40% 이상이 창호 부분에서 발생해 전기변색 기술이 더 주목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