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키르기스스탄과 지재권 협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8일 박원주 특허청장(왼쪽 2번째), 디나라 몰도쉐바(Dinara Moldosheva)키르기스스탄 특허청장(왼쪽 1번째)이 IP정보시스템 개선 및 역량강화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8일 박원주 특허청장(왼쪽 2번째), 디나라 몰도쉐바(Dinara Moldosheva)키르기스스탄 특허청장(왼쪽 1번째)이 IP정보시스템 개선 및 역량강화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허청이 키르기스스탄과 지적재산권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18일 박원주 특허청장과 디나라 몰도쉐바 키르기스스탄 특허청장간 양자회담을 열고 키르기스스탄 특허행정정보시스템 구축 참여 및 지재권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특허청은 이를 계기로 자체 특허행정정보시스템 없이 서면으로 특허 출원과 심사를 진행하는 키르기스스탄에 정보화 컨설팅을 진행하고, 특허행정정보시스템 개선 모델을 설계해 줄 예정이다. 또 이를 기반으로 지재권 심사·제도개선 협력 및 국가 IP전략 수립까지도 협력, 신북방지역에 국내 특허행정을 수출하는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UAE와 사우디에 특허행정서비스를 수출하는 등 우리 특허행정 노하우의 우수성은 이미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다”면서 “키르기스스탄을 거점으로 신북방지역 국가와도 지재권 협력을 확대해 우리 기업의 지재권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