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연, 산전감사 신뢰성 높일 '다운증후군 표준물질'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출산 전 태아 다운증후군 여부 파악에 쓸 수 있는 표준물질을 개발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상열)은 권하정·배영경·정지선·양인철 바이오분석표준센터 연구원팀이 이전보다 신뢰성을 높인 비침습적 산전검사(NIPT)용 다운증후군 표준물질 개발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표준연 바이오분석표준센터 연구팀이 개발한 다운증후군 표준물질
<표준연 바이오분석표준센터 연구팀이 개발한 다운증후군 표준물질>

NIPT는 임산부 혈액으로 다운증후군을 비롯한 태아 기형 유무를 파악하는 검사다. 양수검사 대신 쓸 수 있다. 양수검사는 바늘을 임산부 배에 직접 찔러 추가 비용이 들고 일부 안전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표준물질은 이런 NIPT 검사에 꼭 필요한 요소다. 문제 모범답안과 같다. 다운증후군 태아 정보를 담고 있어 NIPT 검사기관이 장비 교정이나 검사 방법 정확성 개선에 활용할 수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표준 물질은 기존 표준물질보다 신뢰성이 높다. 기존에는 이미 정제한 다운증후군 양성 DNA를 용액에 첨가한 형태였는데, 이 경우 검사기관 신뢰성을 완벽하게 검증하기 어렵다. 표준연 표준물질은 정제 전 DNA를 담고 있다.

바이오분석표준센터 연구팀 사진 왼쪽부터 양인철, 정지선, 권하정, 배영경 박사
<바이오분석표준센터 연구팀 사진 왼쪽부터 양인철, 정지선, 권하정, 배영경 박사>

연구팀은 안정동위원소표지 DNA(SILD)를 활용한 DNA 정량분석 기술을 적용해 이 표준물질 개발에 성공했다.

양인철 책임연구원은 “이번 표준물질은 NIPT 전 과정 품질관리에 사용할 수있다”며 “NIPT 정확도가 향상되고 임산부 추가 검사 부담을 덜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