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NPU 독자개발해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목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 LSI 사업부 사장이 18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열린 NPU 기술과 삼성전자의 육성 전략 설명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 LSI 사업부 사장이 18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열린 NPU 기술과 삼성전자의 육성 전략 설명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차세대 반도체인 '뉴럴 프로세싱 유닛'(NPU)을 독자 기술로 개발, 2030년 시스템반도체 업계 1위를 노린다. 기존의 NPU 연구 인력도 앞으로 10년 동안 10배 이상 충원, 2000명 이상을 고용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18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차세대 반도체인 NPU를 개발해 '2030년 시스템반도체 글로벌 1위' 목표 달성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NPU는 인공지능(AI) 핵심인 딥러닝 알고리즘 연산에 최적화된 프로세서다. 모바일 기기 등에서 '뇌' 역할을 하는 중앙처리장치(CPU)와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보다 연산 처리 속도가 한층 업그레이드된 차세대 반도체다.

NPU가 기존 칩보다 신속하게 정보를 처리할 수 있는 이유는 사람의 뇌 속 신경세포인 '뉴런'과 비슷한 구조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존 칩보다 반도체 속에서 일꾼 역할을 하는 '코어' 수를 대폭 늘려 1초에 1조번 연산을 할 수 있는 병렬 컴퓨팅을 구현한다.

특히 뉴런 구조로 마치 사람이 생각하고 행동에 옮기는 것처럼 연산할 수 있어 최근 주목받고 있는 분야인 AI와 딥러닝 알고리즘 구현에 최적화돼 있다.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 부원장은 “2030년께는 1초에 수천 번 연산을 할 수 있어 궁극적인 목표인 뉴로모픽 프로세서 개발과 휴머노이드 및 뇌-컴퓨터 인터페이스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NPU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해 시스템LSI사업부, 종합기술원에서 선행 연구와 제품 개발을 지속해 왔다. 그 첫 결과물로 모바일 시스템온칩(SoC) 안에 독자 개발한 NPU를 탑재한 '엑시노스 9(9820)'을 지난해 선보였다. 클라우드 서버와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수행하던 AI 연산 작업을 모바일 기기가 자체적으로 할 수 있도록 '온 디바이스 AI'를 구현했다.

장덕현 삼성전자 SoC개발실장은 “올해 2세대 NPU 개발이 완료됐고, 3세대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플래그십 모바일 제품뿐만 아니라 앞으로 나올 모든 삼성전자 모바일 기기에 NPU 기술이 탑재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 기술이 탑재된 '엑시노스 오토 V9'으로 전장 사업에서도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지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등 NPU를 탑재한 차량용 SoC 제품 개발에도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또 데이터센터,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기술(IT) 전 분야로 NPU 탑재를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또 글로벌 연구기관 및 국내 대학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핵심 인재 발굴에도 나선다. 2030년까지 현재 NPU 연구 인력의 약 10배인 2000명 이상 인력을 채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종합기술원 몬트리올 AI랩'을 딥러닝 전문 연구기관인 캐나다 밀라연구소로 확장 이전했다. 세계 석학인 요슈아 벤지오 교수를 주축으로 몬트리올대, 맥길대 연구진 등과 협업하고 있다. 또 2017년부터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NPRC)를 통해 국내 대학들과도 AI 관련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은 “향후 차별화된 기술과 글로벌 기관들과의 협력, 핵심 인재 영입 등을 통해 한 차원 더 진화된 혁신 프로세서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