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바이오 메디컬 허브' 구축 시동… 연구용역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라남도는 지역 의료·의약·치유 자원을 활용해 '스마트 의료·휴양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과 '전남형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등 바이오 메디컬 허브 구축에 본격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도는 이날 대통령 공약인 '화순·나주·장흥 생물 의약 산업 벨트 구축사업'을 구체화하기 위해 바이오 메디컬 허브 구축사업 추진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본격적인 실행계획 마련에 들어갔다.

이번 연구용역은 전남의 '최고수준 의료-질 높은 의약-편안한 치유'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약 1조1000억원 규모의 바이오 메디컬 허브 구축사업을 실현하고 2022년까지 전남에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유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착수보고회에서 산학연 각계 전문가는 화순백신특구 등 전남의 바이오산업 인프라를 높이 평가하면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첨단 바이오헬스 사업에 선제적으로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도는 면역세포치료, 항노화 등 바이오의약 분야 연구·생산·치료·요양 기능까지 아우른 집적단지를 조성해 대구나 충북 오송 등 다른 시·도의 첨단의료복합단지와 차별화하고 시너지 효과를 높여나간다는 목표다.

윤병태 도 정무부지사는 보고회에서 “213억 원 규모의 국가백신제품화지원센터 유치에 성공하고, 460억 원 규모의 국가면역치료혁신센터 유치가 가시화하는 등 바이오산업 재도약 계기를 마련했다”며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차세대 바이오산업 연구개발(R&D)을 선점해 전남이 주도할 수 있는 종합적인 첨단 바이오산업의 청사진을 제시해줄 것”을 당부했다.

도는 이번 용역이 마무리되는 대로 2020년 상반기 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함으로써 조기에 국가전략사업에 반영되도록 하고 '전남형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에 본격 나설 방침이다.

무안=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