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구축 탄력…총 470개소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라남도는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2019년 무료 와이파이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민선7기 도지사 공약사항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도는 그동안 지역 모든 관광지에 무료 와이파이 설치를 목표로 2017년부터 관광지 66개소를 시작으로 2018년 206개소를 완료했다. 올해까지 총 470개소의 관광지에 공공와이파이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로고.
<전라남도 로고.>

올해 국비 공모사업에서 확보한 국비 3억 원과 지방비 11억 원, KT 부담 10억 원 등 총 24억 원을 들여 142개소에 구축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도내 박물관, 미술관 등 역사와 문화 공간에 와이파이 시설을 집중한다. 또 섬 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소규모 여객항까지 와이파이를 확대한다.

이에 따라 관광객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인터넷 개인방송 등을 통한 실시간 관광지 홍보가 이뤄져 관광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문형석 도 스마트정보담당관은 “이번 와이파이 구축사업을 통해 전남을 찾는 관광객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따뜻한 디지털사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무안=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