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수출위기 타개 비상체제 가동…거버넌스 실무위원회 소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시는 17일 수출위기 대응을 위해 '수출지원 거버넌스 실무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대응 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는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광주본부세관, 광주전남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지원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광주지역본부,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 등 수출지원기관 10곳이 참가해 수출지원 정책을 공유하고 현장에서 수집된 기업 애로사항을 해소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에 대해 논의했다.

기업 애로사항으로 영세한 지역 기업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출마케팅 및 통·번역에 따른 고급인력 인건비 해결이 가장 많았다. 또 해외마케팅활동비 직접 사업비 지원에 한정됨에 따라 해외판로 개척활동에 제약을 받는 사례가 많다는 의견도 나왔다.

위원회는 거버넌스 참여기관이 추진하고 있는 수출컨설팅 및 통·번역 인력을 종합적으로 관리 운영해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기업 애로사항 중 비중이 높은 자금지원, 무역보험료 지원 등에 대해 체감할 수 있는 지원방안 등을 마련했다.

수출지원정책에 대한 기업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연초 기관별 수출지원정책에 대한 합동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유사 수출지원사업의 카테고리를 정해 일목요연하게 지원 사업을 전달할 수 있는 방안 등도 제시했다.

박남언 광주시 일자리경제실장은 “기업들의 수출애로 해소를 위해 당분간 비상체제로 운영하기로 했다”며 “수출기업 중심의 수출지원정책이 실현될 수 있도록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지역기업의 수출 접근성 제고와 수출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17일 수출위기 대응을 위해 수출지원 거버넌스 실무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대응 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광주시는 17일 수출위기 대응을 위해 수출지원 거버넌스 실무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대응 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