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기업 대상에 한국중부발전 인천본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가 올해의 녹색기업 대상을 수상한다.

한국중부발전 본사.
<한국중부발전 본사.>

환경부는 20일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2019년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행사는 환경경영 성과가 우수한 녹색기업과 유공자를 포상하고 녹색기업 제도 개선 및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로 10년째를 맞는다.

올해 대상은 중부발전 인천본부에게 돌아갔다. 인천본부는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을 통해 1460㎿ 전기를 수도권 지역에 공급한다. 노후시설에 일반 버너에 비해 질소산화물 발생량이 적은 피엠피(PMP) 버너를 설치하는 등 기존 대비 질소산화물 배출 농도를 60% 가량 줄였다.

질소산화물 감축을 통한 배출총량 판매 수익 약 4억원을 지역 사회에 환원하고, 인천시 대기질 개선을 위해 협의회인 '블루스카이'를 운영하는 노력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한온시스템 평택공장이 받는다. 이 사업장은 생산량이 증가했음에도 용수사용량, 폐기물 및 온실가스 배출량 등을 감축했고, 에너지 사용 절감을 위한 공정개선 및 투자확대 등 노력이 돋보였다.

그 외 우수상은 한국남부발전 부산발전본부와 만도 익산공장, 특별상은 한국수력원자력 청송양수발전소가 각각 차지했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기업이 자발적으로 친환경 경영체계를 구축해 철저히 오염물질을 관리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