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00㎿급 美 가스복합 발전소 수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주혁신도시 한국전력공사 본사. 나주=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나주혁신도시 한국전력공사 본사. 나주=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한국전력은 미국 괌 전력청이 발주한 '괌 데데도 가스복합 발전소(200㎿급)' 건설·운영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발전소를 건설하고 그곳에서 생산한 전력을 25년간 전략 판매하는 방식이다. 내년 5월 공사를 시작해 2022년 10월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한전은 괌 지역에서 디젤발전소 운영 경험이 있는 동서발전과 컨소시엄을 구성, 국내 최초로 미국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을 국제경쟁입찰 방식으로 수주했다. 한전과 동서발전 지분은 각각 60%, 40%다.

한전은 발주처인 괌 전력청이 발전소 연료공급을 맡아 연료비 가격변동 요인을 사전 제거했다는데 의미를 부여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발전소 EPC(설계·부품·소재 조달·공사 사업자)로 참여하고 다수 국내 중소기업이 건설 보조기기를 공급할 예정이어서 약 2000억원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로써 한전은 2017년 7월 수주한 괌 망길라오 지역 태양광 발전소(60㎿)와 가스복합 발전소(198㎿) 등 총 258㎿ 발전설비를 보유, 괌 발전설비 전체 55%가량을 차지하게 됐다.

이 밖에 한전은 1995년 필리핀 말라야 발전소 성능복구 사업을 시작으로 해외사업을 본격 추진, 현재 미주·중동·아시아 등 27개국에서 41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마중물로 삼아 국내 기업이 미주지역 전력시장에 본격 진출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