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변화 필요한 대전충남중기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수첩]변화 필요한 대전충남중기청

최근 만난 충청 지역 경제단체 관계자 사이에서 나도는 화두는 대전충남중소벤처기업청의 급수 문제다. 대전충남중기청은 지난달 말 행정안전부에 '2020 직제 신설 요청' 공문을 보내 1급청으로 격상하거나 충남중기청을 분리, 신설해 줄 것을 건의했다. 지역 경제에 맞게 조직 규모도 키워 달라는 요구였다.

대전충남중기청은 대전시와 충남도는 물론 세종시까지 아우르는 대규모 조직이다. 이 지역에는 2016년 기준 26만개 이상의 중소기업이 포진해 있다. 1급청 가운데 중소기업이 몰려 있는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지역 중기청과 40만개 가까운 기업이 몰려 있는 대구청보다는 적지만 광주전남청 및 부산청과는 비슷한 규모다. 대전 지역 경제단체 관계자는 “다른 지방청은 많아야 2개 광역단체를 관할하는데 대전충남중기청은 3개 광역단체를 담당, 업무 과부하가 걸리고 있다”면서 “지역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이 소재한 충남 지역을 관장할 충남중기청을 설립해서 따로 떼어내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물론 행안부가 이 요구를 수용해 줄지는 미지수다. 1급청과 2급청을 구분하는 명확한 기준도 없다. 다만 규모나 수요 측면에서 통계 수치가 만족되면 승격할 수 있도록 돼 있을 뿐이다. 더욱이 본부인 중소벤처기업부가 대전에 있다. 그동안 행안부가 1급청 승격 요구를 거부해 온 이유가 됐다. 그러나 이는 정부의 균형 발전과 지방분권 취지에도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점점 커지고 있는 지역 경제 규모를 감당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 지역 경제단체 관계자들 생각이다.

실제로 세종시에 정부 부처가 입주하면서 인근 지역으로 중소기업이 계속 모여들어 지역 중기청 업무도 폭증하고 있다. 이제는 뭔가 변화를 줄 때가 됐다. 적어도 해당 지역의 기업 지원 업무에 병목 현상이 생기지 않도록 업무 로드를 덜어 줄 필요가 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