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경제청문회 아닌 토론회라면...경제실정 낙인 없다면 검토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경제토론회는 경제실정과 국가부채 책임을 인정하라는 연장선이 아니라면 검토할 여지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이 요구하는 '경제청문회'가 아닌 '경제토론회'라면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낙인을 거둔다면 새로운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인영, “경제청문회 아닌 토론회라면...경제실정 낙인 없다면 검토 가능”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건 경제청문회 개최에 대해선 “경제 실정이나 국가 부채 논란과 관련한 프레임 공세”라며 “애초 합의를 위해 노력해야 하는 대상도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경제원탁회의' 제안에 대해선 “적어도 한국당 프레임과 무관한 제안”이라며 “어제 오후에 제안받고 심사숙고하지 못했는데, 국회에 돌아가 검토하고 답을 드리려고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는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제통화기금(IMF)은 9조원 가량 추경을 편성하는 것이 적정하다는 제안도 했다”며 “6조7000억원을 편성해 어떤 면에서는 부족하다”고 했다.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에 대해선 인상률보다 지원책 위주로 바라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저임금 논의가 인상률 중심으로 너무 매몰되는 것은 조금 바꿨으면 좋겠다”며 “인상에 따른 지원대책을 만들어야 한다. 국회가 정상화되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것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지원 대책”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회전문 인사' 지적에는 “인사문제와 관련해 (당청 간) 자연스러운 소통과 의사전달이 시작됐다. 한두 달 안에 모든 것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그동안 경험하고 판단한 것보다는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총선 공천룰이 문 대통령 참모에게 유리하다는 해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공천 심사에서 '정치 신인'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친문 인사 일변도로만 공천할 것이라고 보는 것은 집단적 이성을 너무 과소평가하는 것”이라며 “조 수석이 만약 총선에 출마한다면 신인 가산점을 받으면서 출마할 가능성은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