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전시청역에 스포츠융복합 체험홍보관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성광제 티클라임 대표가 19일 대전도시철도 1호선 대전시청역에 구축한 스포츠융복합산업 체험홍보관에서 스크린 클라이밍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출처=대전시
<성광제 티클라임 대표가 19일 대전도시철도 1호선 대전시청역에 구축한 스포츠융복합산업 체험홍보관에서 스크린 클라이밍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출처=대전시>

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원장 최수만)는 스포츠융복합산업 저변 확대를 위해 대전도시철도 1호선 대전시청역 대합실에 '스포츠융복합산업 체험홍보관'을 구축, 연말께 운영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체험홍보관은 티엘인더스트리 '스크린 밴드민턴 스매싱존', 티클라임 '스크린 클라이밍'으로 구성했다.

스매싱존은 셔틀콕 발사기 스매싱 피더로 코트 전후방, 좌우측 등 9가지 방향에서 셔틀콕을 발사해 헤어핀, 스매시, 드라이브, 드롭샷과 같은 배드민턴 기술을 연습할 수 있는 스크린 배드민턴이다. 셔틀콕과 네트는 실물이지만 스크린에서는 인공지능(AI)이 이를 감지해 가상 셔틀콕을 발사한다.

스크린 클라이밍은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해 암벽 등반장에 가상 정보를 구현, 암벽등반 연습 환경을 제공한다. 에베레스트, 요세미티 같은 가보기 어려운 곳을 간접 체험할 수 있다. 모션 센서와 위치 정보 기술, 인공 강우장치로 날씨, 기온, 풍향·풍속, 산의 고저 등을 현실감 있게 연출한다.

한선희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체험홍보관 운영은 지역 첨단스포츠산업 마케팅뿐만 아니라 시민참여를 통한 실감스포츠 공감대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며 “체험관 구축을 계기로 가상 실감스포츠 분야를 시 우수 산업으로 널리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