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통계에도 블록체인 기술 입힌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통계청이 통계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검토한다. 통계에 블록체인을 접목하면 인구주택총조사 등 집계·분석에만 수개월에서 수년이 걸리는 대형 조사 기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매달 발표하는 산업활동·고용·인구동향 등 통계는 주기도 단축하고, 정확도를 높여서 관련 정책 품질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통계청은 최근 외부업체에 '블록체인 기술 통계활용 기초연구' 용역을 맡겼다. 통계에 블록체인 접목을 검토하는 건 처음이다. 11월까지 5개월 동안 진행되는 연구를 바탕으로 통계 작성 단계별 이슈와 블록체인 기술 적용 가능성을 검토한다.

자료 수집, 처리, 데이터베이스(DB) 구축, 서비스 등 통계 생산 각 단계에서 블록체인을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 살펴본다. 실무에 적용할 수 있는 것으로 판단되면 심층 연구에 착수한다. 통계청 관계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여러 부처가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 통계청도 팔로 업이 필요하다고 봤다”면서 “다만 통계에 어떻게 블록체인을 접목할 수 있을지 등은 연구 결과가 나와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통계청 시도를 긍정 평가했다. 블록체인을 접목하면 인구주택총조사처럼 통계 집계·생산에 오랜 시간이 필요한 조사는 기간을 대폭 단축하고,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계청이 현재 진행하고 있는 '2020 인구주택총조사'는 1·2·3차까지 약 2년에 걸쳐 이뤄지고 있다.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통계 전반에서 표본조사를 줄이고 전수조사를 대폭 늘릴 수 있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또 매달 발표되는 고용·산업활동·인구 등 동향은 조사 주기를 단축하고, 정확도를 높여서 관련 정책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각 분야 자료를 수집하는 부처·기관이 블록체인을 활용해 데이터를 실시간 공유하면 집계 과정 자체가 불필요하기 때문에 관련 업무 부담이 줄어든다. 데이터 수집·입력 등 과정에서 위·변조를 예방할 수 있어 통계 신뢰성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나아가 대국민 차원에서 통계 왜곡·오용 문제의 원천 차단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에 유리한 통계만 제공한다'는 논란에서도 자유로워질 수 있다.

다만 세계적으로 통계에 블록체인을 접목한 사례가 드물어 벤치마킹이 쉽지 않고, 통계 관련 작업 전반을 개선하는 작업이어서 실제 활용까진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는 점이 지적됐다. 통계청이 데이터를 적극 공유해야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원부 동국대 경영정보학과 교수는 “통계에 블록체인을 접목한다는 것은 전환적 발상으로, 긍정 평가를 할 만하다”면서 “통계청이 얼마나 데이터를 전향적으로 공유하느냐가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