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전남TP, 마그네슘상용화지원센터 건립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테크노파크(TP)가 순천시와 함께 마그네슘상용화지원센터를 건립, 초경량 금속 신소재산업을 육성한다.

순천시와 전남TP는 오는 2023년까지 169억원을 투입해 순천시 해룡산업단지에 마그네슘상용화지원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전남TP에 마그네슘연구개발(R&D)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이후 해룡산단을 마그네슘 소재·부품산업 특화 클러스터로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마그네슘R&D센터는 신소재 산업 기술협력과 융합연구, 연관 기업 기술지원 등을 추진한다. 내년에 산업통상자원부 예산 18억4000만원을 지원받아 R&D와 기업지원을 위한 장비를 도입할 예정이다.

마그네슘R&D센터는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및 원천기술 확보를 목표로 운영한다. 마그네슘은 알루미늄보다 1.5배 이상 가볍고 비강도는 6배나 높은 금속이다. 성형과 가공이 쉽고 전자파를 차단하는 특성도 갖고 있어 자동차·항공·철도·전자 등 산업 전 분야에서 수요가 늘고 있다.

순천시는 핵심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지난해 재료연구소와 협약을 맺었다. 독일 헬름홀츠연구소 및 폭스바겐 중앙연구소 등과 글로벌 R&D 센터 설립도 검토하고 있다. 또 포스코 광양공장과 협력해 마그네슘 소재·부품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기업 유치와 인력양성을 위한 기술교육도 추진하기로 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마그네슘 등 초경량 금속 신소재는 다른 산업과 융합을 통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마그네슘상용화지원센터를 차질 없이 구축해 향후 국내 최고 마그네슘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석 순천시장(오른쪽)이 지난해 8월 이정환 재료연구소장과 마그네슘 산업육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오른쪽)이 지난해 8월 이정환 재료연구소장과 마그네슘 산업육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가운데)이 지난해 12월 방문한 독일 헬름홀쯔 연구소, 폭스바겐 중앙연구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가운데)이 지난해 12월 방문한 독일 헬름홀쯔 연구소, 폭스바겐 중앙연구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순천=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