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7월 18일까지 2019 한국철도건축문화상 공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철도공단, 7월 18일까지 2019 한국철도건축문화상 공모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내달 18일까지 2019 한국철도건축문화상을 공모한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건축기술협회가 공동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하는 국내 유일 철도건축 공모전이다.

철도역사 설계, 역세권 및 철도유휴부지 활용·개발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진행하며 대학(원)의 건축 관련 학과 재학생을 비롯해 국민 누구나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올해는 철도공단과 철도공사가 역사 설계와 개발 대상 부지를 제시해 심도 있는 공모 아이디어가 도출될 수 있도록 진행한다.

출품자와 심사위원이 직접 소통하는 디자인 리뷰 형식으로 진행하고 모든 내용을 공개 기록해 공정한 심사가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대상 1팀에게 국토교통부장관상과 상금 500만원, 최우수상 2팀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상·한국철도공사 사장상과 상금 각 300만원, 우수상 1팀 한국철도건축협회 회장상과 상금 100만원을 수여한다.

또 수상자 전원에게 철도건축협회 회원사 입사 특전(1차 시험 면제)을 부여해 일자리 매칭도 지원한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공모전이 철도건축문화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철도역사, 역세권, 유휴철도부지에 대한 참신하고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인재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