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공공혁신 총괄위윈회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은 20일 재단 2층 이노폴리스룸에서 재단 공공혁신 구심점이 될 '공공혁신 총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활동을 시작했다.

총괄위원회는 황경현 위원장(전 한국기계연구원 원장)을 중심으로 외부 위원 9명과 특구 내부 위원으로 구성했다.

이들은 특구를 중심으로 추진되는 혁신과제를 발굴하고 혁신 자문과 추진현황 모니터링 역할 을 수행하게 된다.

특구재단은 '함께하는 혁신' '국민체감 확대' '지역주도 혁신성장 거점' '혁신 성과 극대화' 등을 공공혁신 주요방향으로 정했다. 지역 경제 활력을 제고하고 포용국가 구현 중심이 될 선도적 공공혁신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특구재단은 국민 아이디어공모, 시민혁신 참여단 운영 등을 통해 다양한 국민 의견을 수렴, 상향식 혁신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특구 내·외 대학, 출연연, 기업, 유관기관과 협업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이라는 정부 방향에 발맞춰 대덕·광주·대구·부산·전북 5개 연구개발특구에 축적된 과학 기술을 바탕으로 지역 현안과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혁신 성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황경현 위원장은 “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지역의 성장을 이끌고 나아가 연구개발특구가 혁신 거점이 돼 국민이 체감하는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