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상암동에 5G 자율주행테스트베드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5G 자율주행버스
<SK텔레콤 5G 자율주행버스>

SK텔레콤이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에서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공개한다.

SK텔레콤은 22일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에서 5G·V2X 융합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

상암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SK텔레콤이 지난 1월 주관 사업자로 선정된 서울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실증 사업 핵심 인프라다. 5G 네트워크, 스마트 도로(C-ITS), 관제플랫폼 등 5G 기반 자율주행 인프라를 완비해 일반 도로에서 자율주행·커넥티드카 시험 주행이 가능하다. 터널, 회전교차로 등 다양한 도로 유형을 갖춰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의 최적 입지로 평가받고 있다.

SK텔레콤은 5G 자율주행 버스로 5G 자율주행·커넥티드카 핵심 기술을 시연한다.

5G 자율주행 버스는 △전방 차량 영상전송(See through 기술) △보행자·신호 대응 △장애물 인지·회피 등 5G 융합형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시연한다.

전방 차량 영상전송을 통해 앞 차가 수집한 영상 정보를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 받아 도로공사, 교통사고 등 상황을 인지한다.

자율주행차는 신호등과 보행자를 동시에 인식해 감속, 정지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센서에만 의존하는 자율주행이 아닌 5G 네트워크로 미리 전송 받은 신호 정보로 선제 대처하는 수준 높은 자율주행을 구현할 예정이다.

장애물 인지·회피는 자율주행 기본으로 정차 중인 차량 등 도로 위 장애물을 인지하고 피해가는 기술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자율주행·커넥티드카 등 미래 교통 시대의 핵심 인프라는 도로가 아니라 5G 네트워크”라며 “SK텔레콤은 이번 테스트베드 공개를 계기로 5G와 C-ITS 등을 융합해 국내 자율주행 연구의 퀀텀점프'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