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스토리 3분기 '레뷰'로 사명 변경 "한국 넘어 아시아 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옐로스토리가 아시아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옐로스토리는 18일 베트남 호치민 파크하얏트 호텔에서 '아시아 인플루언서 마케팅 그리고 글로벌 레뷰 비즈니스' 서밋을 열고 △사명과 서비스명 변경 △인플루언서 영역 확대 △오픈 플랫폼 구축 △해외 합작법인 설립 △모바일 최적화 및 유튜브 채널 확대를 발표했다.

옐로스토리는 올해 3분기 중 '레뷰'로 서비스명을 통일할 계획이다. 사명도 '레뷰 코퍼레이션'으로 변경한다.

마이크로와 나노 인플루언서에 특화된 기존 서비스 영역도 매크로와 메가 인플루언서 대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동남아시아 현지 연예 기획사와 MCN 기업과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매크로와 메가 인플루언서에 특화된 플랫폼 서비스를 연내 선보인다.

오픈 플랫폼 정책을 도입, 글로벌 에이전시들이 레뷰를 통해 자유롭게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할 수 있도록 서비스 범용성도 확장할 예정이다.

레뷰가 서비스 중인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현지 합작법인(JV)을 설립한다. 기존에는 현지 파트너사가 영업과 마케팅을 맡고 옐로스토리가 시스템 구축과 운영 노하우 자문을 담당해왔다.

현지 시장에 특화된 모바일 서비스를 출시하고 유튜브 등 온라인동영상 서비스로 콘텐츠 유통 채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장대규 옐로스토리 공동대표는 “레뷰의 중장기적 비전은 아시아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장을 대표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하는 것”이라며 “올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일본에 순차적으로 레뷰를 출시하고 향후 아시아를 넘어 북미와 유럽 지역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태국의 통합 디지털 마케팅 기업 'YDM 타일랜드' △베트남 최대 디지털 마케팅 에이전시 '클래버애즈' △인도네시아 최대 애드네트워크 회사 '애드플러스' △대만 인플루언서 마케팅기업 '메이트아이엠' 등 레뷰의 주요 파트너사를 비롯해 △국내 대표 MCN기업 '샌드박스' △베트남 현지 MCN기업 '크리에이토리'의 주요 임직원이 참석했다.

정연 옐로스토리 공동대표는 “옐로스토리 핵심 가치인 '연결'을 기반으로 인플루언서와 클라이언트 모두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상하고 있다”면서 “국내 경험을 바탕으로 아시아 대표 인플루언서 플랫폼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 인플루언서 마케팅 그리고 글로벌 레뷰 비즈니스 사진=옐로스토리
<아시아 인플루언서 마케팅 그리고 글로벌 레뷰 비즈니스 사진=옐로스토리>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