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SPP2019 이그나이트, 틱톡·유쿠·EBS미디어 등 참가예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기업주도형 비즈 이벤트 '이그나이트(IGNITE)'를 통해 콘텐츠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제 콘텐츠마켓 SPP2019'의 실질적인 효율성을 높인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SBA 측은 내달 15일부터 3일간 남산 힐튼호텔에서 열릴 국제콘텐츠마켓 SPP2019 간 주요 행사인 이그나이트(IGNITE) 프로그램의 진행계획을 공개했다.

SPP(Seoul Promotion Plan)는 '아시아 최대의 애니메이션·웹툰 콘텐츠 전문 마켓'으로, 애니·웹툰 등의 콘텐츠 판매와 구매, 공동제작, 투자유치 등을 모색하는 콘텐츠 비즈니스의 장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이그나이트 프로그램은 SPP 프로그램의 핵심 중 하나로, 참가사가 주도하는 사업설명·제작발표·협약·프로모션 파티 등의 구성을 통해 현장을 찾은 국내외 셀러 및 바이어에게 비즈니스 기회와 방향성을 제시하는 바로서 펼쳐진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쇼트콘텐츠 대표 플랫폼 틱톡(TikTok)과 중국의 유튜브라고 불리는 동영상 플랫폼 유쿠(Youku), 인도네시아의 글로벌 완구 라이선싱 업체 아이토이즈(IToys) 등은 물론 웹툰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에이비 엔터테인먼트(AB Entertainment)와 한국교육방송공사(EBS) 키즈 채널을 운영하는 EBS 미디어 등이 참가를 확정, SPP2019의 핵심적인 프로그램으로 펼쳐질 것을 기대케한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박보경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올해 19회째를 맞이하는 SPP는 현장을 찾는 국내외 기업들의 자발적인 네트워킹을 지원, 글로벌 비즈니스 정보의 흐름과 트렌드를 제시하는 홍보의 장이 되고자 한다"며 "기업주도의 이그나이트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한국,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7개의 아시아 주요 국가들의 네트워킹 협의체인 AAA(Asia Animation Alliance) 등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정보교환과 협업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