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5G 이노베이션 랩, 신기술혁신 대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창국 LG유플러스 FC전략담당 상무(왼쪽)와 이상진 한국표준협회장.
<최창국 LG유플러스 FC전략담당 상무(왼쪽)와 이상진 한국표준협회장.>

LG유플러스 'U+5G 이노베이션 랩'이 '2019 대한민국 혁신대상'에서 신기술혁신상 대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혁신대상은 한국표준협회가 주최하고 한국품질경영학회가 후원하는 행사로, 기업 혁신성을 평가해 시상한다.

LG유플러스는 5G 네트워크와 가상·증강현실(AR·VR) 등 5G 핵심 기술과 스타트업의 5G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지원하는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U+5G 이노베이션 랩은 5G 네트워크와 기지국 장비, 디바이스를 갖추고 손쉽게 5G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테스트, 상용화할 수 있도록 최적 환경을 제공한다.

4월 3일 개관 이후 11주 동안 250여개 기업이 이용, 5G 생태계 활성화와 대중소기업 상생 핵심으로 자리 잡았다고 평가했다. 이노베이션랩은 최근에는 구글 에코시스템과 LG유플러스 5G를 활용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개발하고 테스트할 수 있는 '구글 클라우드 룸'도 개설했다.

최창국 LG유플러스 FC전략담당(상무)는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강화해 5G 생태계 활성화 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