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롱택시, 국토부 광역가맹사업 면허 취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 모빌리티 기업 KST모빌리티는 국토교통부로부터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의 대전과 김천 지역 택시운송가맹사업을 위한 광역가맹사업 면허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마카롱택시, 국토부 광역가맹사업 면허 취득

KST모빌리티는 광역가맹사업 면허를 통해 대전과 김천, 두 개 지역에서 마카롱택시의 택시운송가맹사업자로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으로 향후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광역가맹사업 면허 지역 확대를 위해서는 국토부에 사업계획변경 신청을 해야 한다. 택시운송가맹사업은 여객자동차 운송가맹사업자가 가맹점으로 가입한 법인·개인택시를 통해 택시 운송과 여객 특성에 따른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개발·제공할 수 있는 사업체계다. 택시운송가맹사업을 위한 면허는 시·도지사가 발급하지만 두 개 시·도 지역 이상에서 해당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면허를 받아야 한다.

앞서 KST모빌리티는 대전택시조합과 지난 3월 대전 지역에 혁신형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가맹(택시) 모집을 진행해왔다.

이후 김천 지역에서도 택시 회원 모집을 마무리하며 대전과 김천 지역에서 택시운송가맹사업자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

마카롱택시는 대전에서 다음달부터 48대의 차량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대전 지역에서 서비스를 진행하는 마카롱택시는 전문 서비스 교육을 받은 드라이버와 마카롱 BI 디자인을 적용한 택시를 중심으로 충전기, 디퓨저, 공기청정기 등 기본 편의서비스를 제공한다. 마카롱택시 고유의 예약 호출 서비스도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동일하게 제공된다.

한편 KST모빌리티는 지난해 창업 이후 프랜차이즈 개념의 브랜드 택시라는 사업모델을 통해 '한국형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의 형태를 갖춰가고 있다.

지난 4월 중순에 전용 호출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하며 택시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했으며, 체계적인 서비스 교육을 이수한 전문 드라이버(마카롱 쇼퍼) 직접 채용으로 서비스 품질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또한 KST모빌리티는 빅데이터 기반 배차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한편 거점형 복합 모빌리티 서비스, 수요응답형 택시 등 새로운 운송수요를 창출하고 시간대·지역별 공급부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택시 상품도 개발 중이다.

향후 실시간 호출·즉시 배차를 할 수 있는 '마카롱 온디맨드 서비스(가칭)'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