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떠나는 김상조 “2년간 추진한 그 방향, 그 속도대로 일해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21일 공정거래위원장 이임식에서 공정위 직원들에게 “공정위가 지난 2년간 준비해왔고 진행했던 그 방향, 그 속도대로 계속 일해주길 진심으로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공정위 직원을 무한히 신뢰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다만 안타까운건 외부에서, 시장에서, 국민이 공정위에 대한 신뢰가 다져지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이라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내부 혁신 노력을 계속하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우리 시대의 과제이자 공정위 과제, 즉 재벌개혁과 갑질근절 등 공정경제를 이루는 과제에서 일관되게, 지속가능하며, 예측가능한 방향으로 계속 일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정위는 혁신 생태계를 구축해야 하는 또 다른 중차대한 과제가 주어졌다”면서 “공정경제도 혁신경제를 이루는 기초가 된다는 의미에서 더 큰 의미가 부여됐다. 경쟁당국으로서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는 일에도 더욱 전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후임 공정위원장이 누가 될지는 모르지만 후임 위원장을 받들어 과제를 추진해 '다이내믹 코리아'를 회복할수 있는 기초를 만드는데 공정위가 선도적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또 “한번 공정인은 영원한 공정인”이라면서 “공정위와 직원분들을 사랑한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