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313억 규모 스마트시티 지능형 물 관리 연구과제 수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변창흠)는 313억원 규모 스마트시티 지능형 물 관리 국책연구과제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환경부가 발주한 '가상물리시스템 기반 지능형 도시 수자원 통합 관리기술개발' 연구과제를 수행한다. 첨단 ICT 기술을 이용해 스마트시티의 물 공급, 처리 및 친환경 물 순환과 관련된 기술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해 실증하는데 목적이 있다.

과업기간은 총 4년이며 정부출연금 235억원을 포함해 총 313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연구과제다. 물 관리 일원화 후 수량과 수질을 통합하는 연구내용도 담고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국민들은 수도요금을 통신요금처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고, 상수도 수질검사 결과 또한 누구나 스마트폰으로 즉시 확인이 가능하게 된다. 기존 상수도뿐만 아니라 빗물 및 하수처리수를 재이용하는 중수도 등 수자원에 대한 여러 정보를 국민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이용의 다양화 및 효율화가 가능해진다.

개발된 기술은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인 세종 행복도시, 부산 에코델타시티 및 스마트시티 혁신 성장동력 프로젝트 실증도시인 대구에 우선 도입된다.

이정민 LH 연구단장은 “정부와 국민의 기대가 큰 만큼 좋은 연구성과를 내어 스마트시티를 물 자족과 건강한 물 순환이 실현되는 도시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