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서울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에서 '상암 자율주행페스티벌'을 열고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선보였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5G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SK텔레콤 'V2X 자율주행차량'이 게이트 통과 후 힘차게 달리고 있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시민탑승 체험존에서 스프링클라우드 자율주행차량이 게이트를 통과 힘차게 달리고 있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한 관계자가 5G를 기반으로 차량은 물론이고 사람과도 신호를 주고받는 커넥티드카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한 관계자가 5G 기술이 적용된 자율주행 버스를 타고 자율주행 시연을 하고 있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에서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왼쪽 아래부터 시계방향),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윤관석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6인승 자율주행셔틀 '위드:어스(WITH:US)' 시승 체험을 하고 있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라이다 6개, 레이더3개, 카메라 4개 등 모듈러 새시 플랫폼기반 6인승 자율주행셔틀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윤관석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등 주요인사와 아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참석자들이 5G기술이 적용된 VR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국내 최초 SKT 5G·V2X 융합 자율주행차량, 상암동 달리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