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장애인 일자리 창출 팔 걷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키움이 운영하는 카페 행복에서 장애인 근로자들이 바리스타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키움이 운영하는 카페 행복에서 장애인 근로자들이 바리스타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지난 21일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기술혁신연구원에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키움'과 '행복디딤'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태복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지역본부장, 김철원 대전지역본부장, 한윤경 대전발달장애인 훈련센터장, 김상호 SK이노베이션 인재개발실장 등 관계자를 비롯해 행복키움과 행복디딤 소속 장애인 근로자와 가족 60여명이 참석했다.

향후 행복키움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 내에서 카페 두 곳을, 행복디딤은 세차장을 운영한다.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키움은 SK이노베이션이, 행복디딤은 SK에너지가 지난 1월 설립했다. 두 사업장에는 4월과 5월에 걸쳐 교육, 훈련을 받은 중증장애인 21명과 경증장애인 4명이 근무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가 지난해 11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MOU를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향후 울산 등 SK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으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확대 운영하고 장애인 고용인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김상호 SK이노베이션 인재개발실장은 “적극적인 장애인 일자리 창출, 고용을 통해 사회적가치를 창출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 장애인 고용 인원을 더욱 확대하고 이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일할 수 있는 근무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