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TV시장, 유럽은 'OLED', 미국은 'LCD' 선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500달러(약 291만원) 이상 프리미엄 TV시장 가운데 유럽에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가, 미국에선 액정표시장치(LCD) TV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각각 OLED와 LCD를 밀고 있는 LG전자와 삼성전자의 주력 시장 또한 지역별로 분화되는 모습이다.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2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 보고서에서 따르면 올해 1분기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유럽과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51.4%에 달한다.

그중 유럽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 패널의 점유율은 65.1%에 이른다. 반대로 미국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는 LCD 패널의 점유율이 63.8%다.

업계 관계자는 “유럽은 상대적으로 신기술 수용도 빠르고 적당한 크기를 선호해 OLED TV가 인기를 얻고 있다”면서 “이와 달리 미국의 경우 가정집이 대부분 넓은 편이어서 70인치 이상 크기의 제품이 많이 나오는 LCD TV를 찾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유럽 프리미엄 OLED TV 시장에서는 LG전자가 점유율 56%로 OLED TV 최대 경쟁사인 일본 소니(20.9%)를 멀찍이 따돌렸다.

반대로 미국의 프리미엄 LCD TV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82.6%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LG전자는 10.6%로 뒤를 이었다.

유럽과 미국에서 각각 인기 얻고 있는 패널별 TV 시장을 LG와 삼성이 사이좋게 나눠 가지면서 국내 업체들이 프리미엄 TV 시장 내 입지를 굳히고 있는 셈이다.

다만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은 글로벌 전체 TV 시장 규모의 1%(수량 기준)에 불과하다. 200달러(약 23만원) 이하 시장이 전체의 21.1%로 가장 컸고, 500∼750달러(58만∼81만원) 시장은 16.6%였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