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 C&C '빌려쓰는 재해복구 서비스'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4일, 경기도 SK㈜ C&C 판교캠퍼스에서 신현석 SK(주) C&C 그룹장(왼쪽에서 여섯번째)과 정재웅 아토리서치 대표(다섯번째), 민동준 제트컨버터 대표(일곱번째), 정정문 에스피테크놀러지 정정문 상무(네번째)등 4사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Cloud Z(클라우드 제트) DRaaS(Disaster Recovery as a Service, 서비스형 재해복구) 사업 협력 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했다. SK(주) C&C 제공
<24일, 경기도 SK㈜ C&C 판교캠퍼스에서 신현석 SK(주) C&C 그룹장(왼쪽에서 여섯번째)과 정재웅 아토리서치 대표(다섯번째), 민동준 제트컨버터 대표(일곱번째), 정정문 에스피테크놀러지 정정문 상무(네번째)등 4사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Cloud Z(클라우드 제트) DRaaS(Disaster Recovery as a Service, 서비스형 재해복구) 사업 협력 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했다. SK(주) C&C 제공>

SK(주) C&C가 기존 시스템은 물론 모든 종류 클라우드 시스템을 하나로 수용하는 '온리원(Only 1) 재해복구(DR) 센터 서비스'를 개발한다.

SK(주) C&C(사업대표 사장 안정옥)는 경기도 판교 캠퍼스에서 제트컨버터(대표 민동준), 아토리서치(대표 정재웅), 에스피테크놀러지(대표 채현종)와 '클라우드 제트(Cloud Z) DRaaS(DisasterRecovery as a Service·서비스형 재해복구) 사업 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은 SK(주) C&C 대덕 데이터센터에 멀티 클라우드와 기존 시스템을 통합 수용하는 '온리원 DR(재해복구)센터'를 구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국내 기업이 재해 복구 서비스를 언제든 자유롭게 빌려서 이용하도록 구현한다.

협약에 따라 SK(주) C&C 클라우드 재해복구(DR) 시스템·서비스 설계를 기반으로 △제트컨버터의 클라우드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등 재해복구 솔루션 △아토리서치의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가상화 기술 기반 플랫폼 △에스피테크놀러지 클라우드 포털 솔루션 등을 '클라우드 제트 DRaaS'에 접목시킬 예정이다.

'클라우드 제트 DRaaS' 강점은 고객이 사용 중인 모든 클라우드와 시스템을 전용 DR센터로 통합해 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동안 기업은 자신이 쓰는 정보기술(IT)인프라·클라우드 시스템 별로 재해복구 체계를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 구축과 모니터링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입했다.

'클라우드 제트 DRaaS'를 활용하면 전사자원관리(ERP) 시스템 회계·생산 업무는 아마존웹서비스(AWS), 애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로 구현한다. 인사·구매 업무는 기존 시스템(온프레미스)으로 사용하고 있어도 'ERP 시스템 DR' 하나로 묶어서 시스템과 데이터 백업을 한 번에 끝낸다.

단순 데이터 저장·운영뿐만 아니라 전문 DR센터로서 각종 서비스도 다양하게 준비 중이다. '클라우드 제트 DRaaS'는 고객별 DR 시스템 모니터링과 각종 테스트와 모의훈련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실시간 백업·복구를 비롯해 주기별 백업, 시스템 이중화 등도 가능하다. 기업 시스템 운영 상황에 따라 재해복구 적용 대상·수준도 언제든지 변경하도록 설계한다.

신현석 SK(주) C&C 플랫폼오퍼레이션그룹장은 “대덕 데이터센터 내 '클라우드 제트 DRaaS' 제공을 위한 서버 구축 등 클라우드 DR 인프라를 완비했다”면서 “10월 오픈을 목표로 DR 풀 서비스 패키지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