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제주 서비스센터 확장 이전…'사고 수리'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MW 공식 딜러사 도이치모터스는 제주시에 BMW 제주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해 개장했다고 24일 밝혔다.

BMW 제주 서비스센터는 총면적 2998㎡(약 900평)에 지상 3층 규모다. 1층은 고객 접수실과 일반 정비 수리, 2층은 고객 라운지와 판금 수리, 3층은 도장 수리 공간으로 구성했다.

BMW 공식 딜러사 도이치모터스가 제주시에 BMW 제주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해 개장했다.
<BMW 공식 딜러사 도이치모터스가 제주시에 BMW 제주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해 개장했다.>

BMW 제주 서비스센터는 제주 지역 수입차 브랜드 최초로 사고 수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총 20개 워크베이에서 일반정비, 판금, 도장 작업 등 일 최대 60대 차량을 정비할 수 있다. 페인트 부스 1개와 샌딩룸 2개는 국내 최초로 친환경 전기 부스를 도입했다.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은 “수입차 최초로 사고 수리가 가능한 서비스 센터를 제주에 개장해 지역 고객에게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