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제주서 산업화센터 26일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노후화됐거나 각종 사고로 버려지는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할 수 있도록 가공하는 산업화센터가 제주에서 들어섰다.

제주도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센터 조감도.
<제주도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센터 조감도.>

제주도는 오는 26일 첨단과학기술단지 제주테크노파크 디지털융합센터 부지에서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개소식을 연다고 24일 밝혔다.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는 장기간 사용하다 버려지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가공해 다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장비와 기술력을 갖춘 곳이다.

도는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시스템산업거점기관 지원 사업에 선정돼 3년간 총 188억원(국비 80억원, 도비 98억원, 민자 10억원)을 투입해 산업화센터를 완공했다. 센터 내 가공공장은 연면적 2457㎡에 지상 3층 2개동(공정동, 연구동)으로 조성됐다.

도는 산업화센터에 앞으로 1천500대의 전기차 폐배터리를 회수하고, 재활용하는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경상북도, 현대자동차와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들 기관과 기업은 차종별 폐배터리 성능평가를 수행하고 연구 성과와 자료를 공유해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환경부와 산업부는 성능평가, 재사용 및 재활용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