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 함께 온라인 제안창구 개선…행안부, 28일 정부혁신제안 해커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과 함께 온라인 제안창구 개선…행안부, 28일 정부혁신제안 해커톤

행정안전부는 국민이 직접 참여해 정부혁신 온라인 국민제안창구 기능개선과 운영정책을 만드는 정부혁신제안 해커톤 '함께 잇고, 짓다'를 28일 개최한다.

행안부는 '정부혁신1번가 누리집'에 국민 정책제안 참여를 위한 '국민참여 혁신제안' 창구를 운영 중이다. 누리집 접근성 미흡, 낮은 이용자 친화성 등으로 활성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민이 제안창구를 직접 기획·설계·제작하는 방안(크라우드소싱)을 추진했다. 4월부터 일반국민, 관련 분야 기술·기획인력 등으로 구성된 크라우드소싱기획단에서 이뤄졌다.

해커톤은 국민제안창구 설계·제작안을 국민이 직접 개선하고, 운영방안도 국민 스스로 직접 만드는 장이다. 최종 제안창구 설계·제작안은 오픈소스로 공개해 누구나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행사는 혁신 강연회와 해커톤으로 구성된다.

1부 강연회는 '디지털로 읽는 혁신'을 주제로 정김경숙 구글코리아 전무, 오픈넷 강정수 박사, 고한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이 사회·비즈니스〃정부영역에서 기술을 통해 일어나는 혁신의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고 미래에 대해 이야기한다.

2부 해커톤은 세 개 트랙으로 △정부혁신 제안창구 기능을 국민이 참여·기획하고 구현하는 '해커톤-함께 짓다' △정부혁신 제안 창구 운영과 제안관리 정책을 함께 만드는 '아이디어톤-뜻 모으다' △국민제안창구 데이터 분석을 통해 국민이 말하는 정부혁신 의제를 이해하는 '데이터톤-이해하다'로 나눠 진행된다.

해커톤은 청각 장애인을 위한 문자통역(쉐어 타이핑) 서비스, 유기농 재배와 윤리적 소비 실천을 위한 식음료 등이 제공된다. 행사장 전체는 플라스틱 프리존으로 설정되는 등 친환경 해커톤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국민이 제안하는 창구는 많아졌는 데 불편한 제안절차, 공론화 부족, 친절하지 못한 제안 피드백 등 다양한 참여 걸림돌이 존재한다”면서 “문제 고민을 국민과 나누고 해결책을 함께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