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월남참전 유공자 '사회적 의인'에 선정…2000만원 상당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 유병철 국가유공자, 원경민 신한생명 본부장.
<왼쪽부터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 유병철 국가유공자, 원경민 신한생명 본부장.>

신한생명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월남참전 유공자인 유병철(73세) 씨를 '2019년 신한생명 사회적 의인'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신한생명은 유 씨에게 '신한생명 무배당 VIP미래설계연금보험' 2000만원 가입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회적 의인으로 선정된 유 씨는 월남전에 참전했으며, 현재 고엽제후유의증으로 투병 중이다. 또 전우들과 육탄10용사 행사장으로 차량 이동 중 왼팔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하면서도 동료들을 챙기는 등 타의 귀감이 되는 의인이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사회적 의인에게 보험을 통한 경제적 도움을 드리기 위해 이번 후원 사업을 준비했다”면서 “앞으로도 타인과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회적 의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뜻깊은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