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순회 마친 '탈리온', 가장 치열한 MMORPG 전장 출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탈리온은 PC 수준의 커스터마이징 옵션을 제공한다
<탈리온은 PC 수준의 커스터마이징 옵션을 제공한다>

'탈리온'이 26일 국내 출시된다. 탈리온은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불모지인 일본에서 흥행한 게임이다. 수준 높은 이용자가 많은 국내 MMORPG 시장에 최상의 제품을 내보이기 위해 일본 흥행 이후 동남아시아, 서남아시아, 러시아, 북미, 유럽에 순차 출시 후 한국에 상륙한다. 한국 서비스 안정화 후에 글로벌 진출로 매출을 확대하는 일반적인 행보와 다르다.

개발사 유티플러스는 콘텐츠 업데이트와 자잘한 버그를 고쳐서 한국 이용자에게 선보인다. 모든 업데이트가 추가된 채로 출시된다. 출시 후 콘텐츠를 뒷받침할 업데이트 개발도 진행중이다. 서비스는 '별이되어라' '로열블러드' '빛의 계승자' 등 MMORPG 서비스 경험이 많은 게임빌이 맡는다.

유태연 유티플러스 대표는 “한국은 MMORPG가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이미 포화된 시장이니까 속도보다는 게임 그 자체로 승부를 보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탈리온의 차별점은 커스터마이징이다. PC게임처럼 슬라이더로 움직이는 커스터마이징을 제공한다. 수많은 커스터마이징을 만들 수 있다. 또 예쁘거나 멋지기만 한 에셋에서 벗어나 우스꽝스러운 자원도 제공한다.

캐릭터 감상만 하는 이용자도 있을 정도로 커스터마이징은 인기 콘텐츠다. 블러먹은 배경과 플레어 효과는 캐릭터를 돋보이게 한다. 자유롭게 돌아볼 수 있는 카메라 연출을 제공한다. 이런 특징은 바이럴에 안성맞춤인 게임으로 발돋움시켰다. 일본에서 이틀간 진행된 커스터마이징 이벤트는 흥행의 시발점이 됐다.

콘텐츠 방점은 진형간전쟁(RvR)에 찍혀있다. 20대20을 비롯해 10대10, 5대5 전장을 제공한다. 전략과 규칙이 모두 다르다. 기본적인 MMORPG 콘텐츠 위에 연계됐다. 단순히 많은 인원이 모여서 이펙트만 보는 게임과 다르다. 담백한 이펙트로 액션과 전략에 힘을 줬다. 전장에서 본인이 무엇을 하는지도 모르는 전쟁이 아니라 판단하고 움직여 쟁취하는 전쟁을 담았다.

문아일 유티플러스 개발이사는 “핵앤슬래시 느낌이 난다”며 “뭘 하는지도 모르고 대규모 이펙트를 멍하니 보는 것이 아닌 액션과 게임콘텐츠가 어울린다”고 말했다.

탈리온은 지식재산권(IP)을 사용하지 않는다.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다. 하지만 유티플러스는 IP를 만들어가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자체 IP를 성장시켜 자산으로 만든다. 이 점이 가장 잘 드러나는 부분은 한국 출시 후 진행될 글로벌 원빌드다. 여러 국가 문화 특색이 골고루 들어가고 이질감 없는 콘텐츠를 제공한다. IP 홀더 감수가 있으면 쉽게 해낼 수 없다.

게임빌이 보유한 해외 지사 피드백을 통해 가능해졌다. 게임빌은 컴투스와 해외지사 통폐합을 통해 모든 대륙 대부분에 현지 정보를 유통할 수 있다.

덕분에 출시된 지 반년 정도 시간이 흘렀지만 일본시장서 MMORPG로 드물게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출시 초기 강력한 매출은 아니지만 하드코어 이용자들이 게임에 남아서 높은 충성도를 보여주고 있다. 인플루언서 방송 역시 순항 중이다. 러시아에서는 폭발적인 유입을 경험하고 이를 이어간다. 국내 서비스 역시 오랫동안 소통하며 이어가는 것이 목표다.

유 대표는 “이용자 피드백을 받아 적용시키고 RvR을 활성화 시키는 것이 기조”라며 “이용자가 원하는 쪽으로 맞춰 최대한 오래 게임을 이끌어 가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