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로봇으로 대규모 공간 데이터 수집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랩스가 로봇과 자율주행 위한 기술 고도화 성과를 공개했다. 25일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석상옥 대표가 클라우드 로보틱스와 인도어/ 사이드웍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
<네이버랩스가 로봇과 자율주행 위한 기술 고도화 성과를 공개했다. 25일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석상옥 대표가 클라우드 로보틱스와 인도어/ 사이드웍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
A-CITY. 사진=네이버
<A-CITY.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자율주행·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한 미래 도시 청사진을 제시했다. 자율(Autonomous), 인공(Artificial), 자동(Automation), 증강현실(AR)의 의미를 담은 신조어 '에이-시티(A-CITY)'를 내세웠다. 10㎝ 단위로 측정 가능한 초정밀 측위 기술과 자동 매핑 등 이미 확보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고도화한다. 올해 안에 서울 시내 4차로 이상 도로 2000㎞를 매핑, 로드 레이아웃을 완성한다. 이렇게 확보한 데이터를 쇼핑, 간편결제, 광고, 모빌리티 등 네이버 서비스와 연결한다. 네이버는 수년 안에 관련 기술을 순차 상용화한다.

A-CITY. 사진=네이버
<A-CITY. 사진=네이버>

석상옥 네이버랩스는 25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자율주행과 AI 기술을 토대로 A-CITY 구현에 도전한다”면서 “AI와 로봇이 공간 데이터를 수집·분석·예측하고 다양한 인프라를 자동화한 도심 환경”이라고 소개했다.

네이버랩스는 이날 A-CITY에 활용할 신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네이버랩스는 먼저 딥러닝과 비전 기술로 도로 정보를 자동 추출, 더욱 신속하게 지도를 제작할 수 있는 자동화 알고리즘을 제시했다. 시시각각 변하는 도로 정보까지 신속하게 반영할 수 있는 HD맵 업데이트 솔루션 'ACROSS'에도 투자한다고 덧붙였다.

백종윤 자율주행 리더는 “미국자동차공학회 기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기술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초정밀 지도 제작 솔루션, 정밀 측위, 센서 융합을 통한 주변 환경 인지·예측·경로계획·제어 등 자율주행에 필요한 모든 기술을 자체 확보했다”고 말했다.

실내 지도 제작 로봇 M1 업그레이드 버전인 M1X도 공개했다. M1X는 기존 대비 제작 단가를 낮추면서도 위치 정확도를 30% 높였다. M1X가 만드는, 실내 지도를 사용하는 위치파악시각화(VL) 기술도 소개했다. 위성항법장치(GPS)가 통하지 않는 실내에서도 단 한 장의 사진으로만 자신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석 대표는 “네이버랩스 VL 기술은 단연 글로벌 톱 레벨이다. 3차원 지도 제작에 필요한 고정밀 실내 측위 기술과 이를 활용한 AR 내비게이션, 로봇 자율주행 같은 고차원 세부 기술을 동시에 확보한 사례는 세계적으로 극히 드물다”면서 “이 같은 기술은 대형쇼핑몰, 공항 등 대규모 공간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내와 도로를 잇는 인도(人道) 영역의 매핑 기술도 세계 수준이라고 자평했다. 인도는 계절, 날씨, 시간대, 조명에 따라 환경이 자주 바뀌는 지역이다. 석 대표는 “올해부터 실내보다 환경 변수가 다양한 인도 영역까지 이러한 매핑·VL 기술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며 “장기적으로는 4족 보행 로봇이 직접 매핑 및 VL을 위한 데이터를 취득할 수 있도록 '코밋'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밋 프로젝트에는 네이버랩스가 펀딩하고 미국 매사추세스공대(MIT)가 개발한 4족 보행 로봇 '치타3'와 '미니치타'를 활용한다.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