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반측성 안면경련 미세감압술 4000례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관 삼성서울병원 교수팀이 반측성 안면경련 미세감압술을 하고 있다.
<박관 삼성서울병원 교수팀이 반측성 안면경련 미세감압술을 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은 박관 뇌신경센터 신경외과 교수팀이 반측성 안면경련 미세감압술 4000례를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서울병원은 1997년 4월 미세감압술 첫 시행 후 올해 5월까지 4378례를 시행했다. 이중 4000례가 반측성 안면경련 수술이다. 90% 이상 성공률과 1% 미만 청력 소실률을 기록한다.

반측성 안면경련은 뇌혈관에 의한 안면신경 압박으로 발생한다. 반측 안면 경련이 점차 진행돼 대인관계 등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준다. 미세감압술은 미세수술기법으로, 안면 신경을 누르는 혈관을 감압한다. 현재까지 유일한 완치법이다.

박관 교수팀이 제안한 수술 중 이상근육반응을 이용한 지속적 근전도 검사와 청각자극으로 청신경과 뇌관으로 전달되는 신경계 경로 이상유무를 확인하는 뇌간청각 유발전위검사 방법은 국제 표준으로 자리 잡았다. 임상증세 진행단계, 원인혈관 압박유형, 혈관압박 정도 등에서도 독창적인 분류법을 제시했다.

또 교수팀은 글로벌 의학 전문출판사인 스프링거네이처에 현재까지 수술, 연구 실적으로 토대로 단행본을 집필 중이며, 내년 초 출간 예정이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