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2019 이온채널 심포지엄에서 비마약성 통증치료제 전임상결과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웅제약이 2019 이온채널 심포지엄에서 비마약성 통증치료제 전임상결과를 발표했다
<대웅제약이 2019 이온채널 심포지엄에서 비마약성 통증치료제 전임상결과를 발표했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영국 캠브리지에서 진행한 '2019 이온채널 심포지엄'에 참석해 비마약성 만성통증치료제 DWP17061 전임상 결과를 공개했다. 2019 이온채널 심포지엄은 글로벌 제약기업 연구담당자, 대학 관계자 등 이온채널 전문가가 참여하는 행사다.

Nav1.7은 소듐이온을 세포안으로 들어오게 하는 이온채널로서 통증신호전달에 중요한 매개체다. 특히 사람에게 Nav1.7 변이가 생기면 통증을 완전히 느끼지 못한다고 알려져 있어 많은 제약사에서 검증된 진통제 타겟으로 신약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나 출시된 약물은 아직 없다.

대웅제약은 이온채널 플랫폼을 평가할 수 있는 자체 혁신기술을 활용해 Nav 1.7을 타겟으로 한 만성 통증치료제 DWP17061 글로벌 임상1상 시험을 준비 중이다. 대웅제약 연구팀에 따르면 DWP17061은 Nav1.7 활성을 효과적으로 차단해 통증신호전달을 억제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센터장은 “대웅제약이 개발중인 모든 신약 파이프라인은 글로벌 시장진출을 목표로 진행중으로 이번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DWP17061에 대해 글로벌 제약업계와 대학 관계자 많은 관심과 질의가 있었던 점은 기대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만성 통증으로 고통받는 환자에게 대웅에서 개발한 신약이 성공적 대안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다교기자 dk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