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설립…차세대 양·음극재 개발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코그룹은 글로벌 이차전지 소재 시장을 선도하고 제품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설립했다고 25일 밝혔다.

포스코,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포스코케미칼은 이날 RIST 포항본원 실험동에서 개소식을 갖고 이차전지 양·음극재 연구개발에 돌입했다.

개소식에는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 유성 RIST 원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포스코 신성장부문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는 포스코그룹 내 이차전지 소재 연구 인력, 인프라, 역량이 결집된 곳이다. 연구인력은 RIST와 포스코케미칼 연구인력을 통합해 총 85명으로 구성된다. 향후 인력을 지속 충원해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센터에서는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를 위한 고용량 양·음극재 제품 개발과 배터리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지소재 신공정기술 개발, 차세대 전지를 위한 핵심소재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센터 내에는 파일럿 규모 양·음극재 제조설비와 전지제조·평가 일관설비가 구축된다. 제품기획과 개발부터 개발된 제품이 적용된 전지의 성능평가까지 수행해 연구개발부터 최종 인증까지 상용화 기간을 단축하고 신속한 고객사 맞춤형 제품 개발이 가능하다.

포스텍,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국내외 연구기관 및 전문가들과 공동 연구도 적극 추진해 이차전지소재 분야 경쟁력을 높인다.

포스코그룹은 포스코케미칼을 통해 양·음극재 사업 통합, 차세대 전기차용 에너지소재 개발, 인조흑연계 사업화 등을 추진하며 에너지소재사업을 신성장사업 중 하나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 2030년 에너지소재 시장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하고, 연간 매출액 17조원 규모 사업으로 키워 그룹성장을 견인하는 것이 목표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양·음극재를 모두 생산하는 포스코케미칼은 연구센터를 통해 이차전지 관련 기초소재부터 배터리 완제품까지 연구·평가할 수 있는 인프라를 확보하며 경쟁사에 비해 차세대 소재 선행연구를 위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